Perpendicular vector

normalline.egloos.com

포토로그




이글루스 모바일 앱 좋네요 일상

오늘 갑자기 이글루스 안드로이드 모바일 앱이 클로즈 베타에서 오픈 베타로 공개되면서 플레이 스토어에 올라왔기에 잠깐 설치해보았습니다. 일단 기존에 PC에서 작성한 글도 수정 가능하고, 심지어 HTML로 표 삽입해두었던 것도 편집이 된다는 점은 정말 좋은 것 같아요.



물론 앱 자체에서 표를 삽입할 수 있는건 아니지만, 기존에 작성해둔 표를 편집할 수 있다는 점은 HTML로 작성된 글 수정에 제약이 없다는 점으로 다가와서 정말 좋은 것 같아요. 아까 설치해서 잠깐 살펴본 것 뿐이지만, 기존에 PC에서 작성한 글 수정하지도 못하게 하는 티스토리 앱보다는 훨씬 실용적인 것 같습니다. 티스토리는 사진 필터 기능을 강점으로 삼는 것 같던데 솔직히 그건 사진 필터 앱의 역할이지, 블로그 앱의 역할은 아니라고 생각해서 티스토리 앱에게 플러스 점수를 주기에는 조금 미묘한 것 같아요.

인용문
인용문
인용문
인용문
인용문

    가로줄

    가운데 정렬

    밑줄

    취소줄

    이텔릭체

  • 하나


영상 썸네일

형한테 자발적으로 삥 뜯긴 현우진 선생님


유투브 동영상 삽입

이런저런 편집기능이 다 있는 듯. 다 제쳐두고서라도 PC에서 쓴 글과 모바일에서 쓴 글을 서로 다른 단말기로 편집할 수 있다는 점에서 블로그 앱으로써는 좋은 점수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다른 기능들은 확인해보지 못했지만, 적어도 다양한 운영체계에서의 글 편집 호환성만큼은 티스토리 앱보다 우수한건 당연한 것이고, WordPress 앱이랑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심지어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을 PC에서 수정할 수도 있어요...!! 모바일 화면과는 편집화면상 가로줄이나 인용문 부분이 한 종류로 통일되서 표기되는 등의 아쉬운 점은 있지만, 어찌되었든 이게 가능한 시점에서 모바일 블로그 앱으로써의 기본기는 충실히 갖추고 있는 것 같습니다. 티스토리도 분발하면 좋겠는데, 이쪽은 티스토리를 운영하는 Daum이 카카오에 인수된 이후부터는 그다지 좋은 소식이 들리지를 않네요. 일단 유투브 동영상 삽입 기능이랑 여러가지 모양의 인용문, 가로줄은 모바일 앱 개발하면서 새로 생긴 기능이라 PC 웹에디터에는 아직 온전히 반영되지는 않은 것 같아요. 참고로 편집창에서 저 유투브 동영상 재생버튼 눌러도 딱히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아요. ㅎㅎ




티스토리 같은 경우에는 정말 안타까운 것이 모바일 앱에 대한 인식이 없던 시절부터 PC 글 편집기를 Daum이 자체 제작한 편집기로 교체했었고, 하필이면 Daum의 그 편집기가 불필요한 HTML 태그를 마구잡이로 달아놓는 녀석이라서, 모바일 앱을 개발하면서도 기존 글을 앱에서 수정할 수 있도록 하는게 기술적으로 어려웠을 것으로 보입니다. (제멋대로 글자 크기를 HTML 태그로 고정해버리는 바람에 모바일 환경에서 읽을 때 글자가 작게 나온다던가 하는 문제들이 있었습니다.) 그에 비해 이글루스에서는 PC에서 에디터로 글을 쓰고 HTML 태그가 어떻게 작성되었나 확인해보면 불필요한 군더더기가 거의 없는편이라 깔끔하더군요. 덕분에 결과적으로 모바일 앱과 PC 에디터 사이의 호환이 비교적 자유로울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이글루스의 장점이라고 봐야겠지요.

요즘 이글루스 측에서 티스토리/테터툴즈/텍스트큐브의 백업포맷인 TTXML을 이글루스로 옮기는 기능을 개발하고 있는 것 같더군요. 테터툴즈/텍스트큐브 쪽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티스토리에서 작성한 글들은 HTML로 뜯어보면 상당히 지저분한 부분이 많아보이던데 이 부분을 잘 처리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한편으로 카카오 측에서 서비스하는 브런치 같은 경우에는 네이버 블로그의 스마트 에디터 못지 않게 모바일/PC 편집환경의 호환성이 잘 갖춰져있는 것으로 알고있는데, 이러한 수준의 편집기를 티스토리에도 도입한다면 정말 좋겠습니다.

오늘의 일상 일상

일 평균 학습시간이 부족한 것 같다. 자꾸 늦게 자니까 졸게 되는게 원인인 듯. 일찍일찍 자야지. 자투리 시간도 잘 활용하자.


기말고사가 끝나면 수학의 명작을 풀어보고 싶다. 독서실에 틀어박혀서 미적분2 상편과 하편 한바퀴쯤 돌리면 기벡이랑 확통도 책 출시될 것 같은데. 명작은 작년에 미적분1 출시하고서는 아직까지 기벡이랑 확통을 출시 안함... 뭐지... 올해 6평 전까지 다 출시된다더니 계속 지연중인 듯. =_=

국어 자음 체계 쉽게 외우는 법 국어

현대 국어의 자음 체계는 다음과 같다.



  닷날
  입술 잇몸 경구개 연구개 목구멍
파열    
파찰        
마찰      
비음    
유음        


파열음, 파찰음, 마찰음의 정의는 따로 있지만, 수능 국어의 문법 문제를 풀기 위해 이 정의가 도움이 될 것 같지는 않고, 위에서 제시한 표의 암기법을 알아두는 것이 도움이 될 것 같다.




  1. 우선 조음 위치에 따라 순음(입술소리), 치조음(잇몸소리), 경구개음(센입천장소리), 연구개음(여린입천장소리), 후음(목구멍소리)를 가로로 적는다.


  2. 그리고 조음 방법에 따라 안울림소리와 울림소리를 세로로 적는다. 이때 안울림소리는 파열음, 파찰음, 마찰음을 말하며, 울림소리는 비음과 유음을 말한다.


  3. 조음 위치에 따른 분류 위에 순서대로 ‘밤 닷날 자 강 하’를 적는다. 모음에는 별다른 의미 없이 ‘ㅏ’를 붙였으며, 자음에 조음 위치에 따른 순서를 표기한 글자들이다. 적당히 의미를 부여해서 외워도 좋고, 그냥 통짜로 외워도 좋다.


  4. 이제 ‘바다가자 서해 마니오래’라는 문장을 떠올리며 각 자음들의 위치를 지정한다.


  5. 문제를 푼다.



이하 참고사항.



파열음과 마찰음은 각각 예사소리, 된소리, 거센소리를 가진다. 예를 들어 ‘ㅂ’은 예사소리이며, ‘ㅃ’는 된소리이며, ‘ㅍ’는 거센소리이다. 한편 마찰음은 예사소리와 된소리만을 가진다.



파열음은 발음할 때 입에서 목구멍에 이르기까지의 경로 중 어딘가가 막혀있다가 갑자기 열리면서 발음된다.



마찰음은 발음할 때 경로가 제대로 막혀있지 않으며, 그 틈 사이로 공기가 지나가면서 마찰이 일어난다.



파찰음은 파열음처럼 경로 중 어딘가가 막혀있는 것으로 발음이 시작되지만, 뒤이어 마찰음의 특징이 나타난다. (솔직히 파열음과 파찰음의 차이점이 정확히 무엇인지는 모르겠다. 딱히 중요해 보이지는 않으니까 몰라도 상관없을 듯.)



비음과 유음은 ‘노란마약’의 초성의 자음들로 암기해주면 된다. 그리고 왠지 ‘ㅁ’, ‘ㄴ’, ‘ㅇ’는 코맹맹이 소리 같으니까 비음이고, 왠지 ‘ㄹ’은 물흐르듯 소리가 나니까 유음이라고 외워줘도 좋고, ‘밤 닷날 자 강 하’와 ‘바다가자 서해 마니오래’를 이용해서 확인해도 좋다.


이글루스, 이것이 개선되었으면 일상

소통밸리에 글을 쓰면 소통이라는 필명을 가진 이글루스 관계자가 확인해본다고 하는데, 아직까지 유효한지는 모르겠다. 지금은 그냥 글 발행할 때 별다른 생각없이 선택하는 밸리가 되어버린 모양이라. 소통밸리가 개설된게 2013년 말이니까, 이제는 유명무실한 밸리가 되어버렸다고 하더라도 어쩔 수 없는 일이겠다.

아무쪼록 요 며칠간 이글루스에 글을 작성하면서 느낀 개선점을 몇가지 적어볼까 한다.

1. 인용문 기능

들여쓰기를 사용해서 <blockquote>를 사용할 수 있다. 이미 작성해놓은 문단을 드래그해서 들여쓰기 버튼을 누르면 통째로 인용문으로 처리된다. 문제는 아직 내용을 쓰지 않은 상태에서 들여쓰기 버튼을 먼저 누르고 작성하다가 엔터키를 누르면 또다른 인용문으로 처리된다는 점. 문단을 통째로 인용문으로 만들고 싶은데, 각 문장마다 각각의 인용문으로 만들어버린다.

이런
식으로
말이다.


2. 표 기능

어째서인지 표 기능이 없다. HTML로 작성할 수는 있을 것 같은데, 웹 개발자가 아니고서야 보통 누가 그렇게까지 해서 표를 작성하려 할까. 편집기에 표 작성 기능이 추가되면 좋겠다.

3. 방문록

티스토리나 네이버 블로그에서는 있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이글루스에는 방문록이 없는 것 같다. 중요한 요소는 아니지만 뭔가 아쉽다.

4. 소통밸리

소통밸리는 다른 밸리와는 성격이 조금 다른 것 같은데, 사실 이 밸리의 개설 배경을 모른다면 단순히 회원들간의 소통을 위한 밸리라고 생각하기 쉬울 것 같다. 소통밸리를 선택할 때 팝업창을 띄우는 등의 방법으로 소통밸리의 용도를 알린다면 소통밸리에 필요한 글들만 올라오지 않을까 싶다.

자동사로 쓰인 allow for 영어

2018학번 수능특강 영어 70쪽의 2번 지문에서 다음과 같은 문장이 있다.

Working together allows for different points of view and sparks new ideas.
함께 일한다는 것은 다양한 관점을 허용하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촉발한다.

해설지에서는 allow for을 '허용하다'라고 해석한 모양인데, 의아해서 사전을 찾아보니 오히려 더 헛갈리게 되었다. 

allow for
~을 감안하다, 고려하다, 참작하다
~을 위해 감안하다
~으로 잡아두다

어라... EBSi 홈페이지의 Q&A 게시판에 질문을 올려보려 했더니 이미 누가 올려놓은 비슷한 질문을 추천해주더라. 유료 사설 인강사이트들은 왜 이런 기능이 없지...? 물론 EBSi와는 달리 비공개 질문이 가능한 점도 있겠지만, 도입할 수는 있을 것 같은데. 답변이 항상 빨리 달리는 것도 아니고.

아무쪼록 allow가 '허용하다'라는 의미의 자동사로 쓰이고, 그 뒤에 전치사와 명사가 따라붙은 것이라는 답변이 달려있었다. 확실히 네이버 사전에서는 allow의 자동사 의미가 없는데 Daum 사전에서는 자동사 의미가 명시되어있다. 뭐어, 일단 이런식으로도 설명은 되니 괜찮으려나.

솔직히 이런식으로 타동사로 알고있던 동사가 구동사로 툭 튀어나오는 것을 보면 당혹스럽다. 독해할 때는 그냥저냥 해석하고 넘어가지만, 구문적으로 분석하라고 하면 조금 찜찜한 것도 사실이다. 이런 동사들만 잘 정리해놓은 자료집 같은건 어디 없으려나.

생각해보면 아직까지 평가원 기출 중에서 무슨 전치사를 써야하냐고 묻는 문제는 보지 못했고, 내신에서도 별로 안 물어보는 것 같은데 그냥저냥 해석할 수 있으면 괜찮지 않으려나? 어차피 절대평가 시대인데...

1 2 3